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표원, 상용표준물질 70종 개발 , 종합정보시스템 개설

기사승인 [1호] 2021.09.14  16:20:09

공유
default_news_ad1

- 표준물질 개발 및 보급사업 성과 발표회 개최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자립과 첨단산업 경쟁력 강화에 필수적인 국산 표준물질 70종을 개발했다.

한편 국표원은 국산 표준물질의 거래와 공급관리, 품질보증 등을 지원하는 ‘표준물질 종합정보시스템’을 개설하는 등 국산 표준물질 보급을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에 국표원은  14일,롯데월드타워 스카이 31 컨벤션에서 「표준물질 개발 및 보급사업* 성과 발표회」를 개최해 표준물질 개발 성과를 발표·시연하고, 표준물질 중장기 육성 방안을 논의했다. 

국표원은 ‘2020년부터 상용 표준물질 개발 사업을 추진해 온 결과,  40개 개발 과제를 통해 바이오·의료용 핵심소재 불순물 함량 분석용 표준물질, 반도체 입자계수기 교정용 표준물질, 먹는 물 수질 분석용 표준물질 등 70종의 표준물질을 국내 기술로 개발했다. 

이어 국표원은 치아 임플란트 등 인체 삽입형 바이오·의료용 핵심소재(삼인산칼슘, 수산화인회석)의 불순물 함량 분석을 위한 표준물질로, 동 표준물질을 활용한 시험방법을 ISO TC 206의 국제표준으로 추진 중이어서 향후 의료 업체 및 시험인증기관 등에서 많이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국표원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생산 공정 클린룸에서 먼지와 같은 이물질 개수를 측정하는 측정장비(입자계수기)를 교정하는데 사용하는 표준물질로 지금까지는 미국 등에서 수입해 왔으나 국산화에 따른 수입대체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국표원은 먹는 물 수질 관리에 사용하는 표준물질로 생수회사, 식품회사, 정수사업자 등의 수질 분석 시험실에 보급하고, 향후 해외 수출도 기대했다. 

한편 국표원은 해당 표준물질을 개발한 기관·기업이 올 연말까지 국가공인 표준물질 생산기관(KOLAS) 인증 취득과 국제 표준물질 데이터베이스(COMAR) 등록을 마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국산 표준물질 보급을 위한 필요한 제반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또한, 국표원은 표준물질 생산기관이 상용으로 개발한 표준물질을 업로드하고, 구매자는 손쉽게 표준물질 정보를 검색하고 구입할 수 있는 ’표준물질 종합정보시스템(https://i-rm.kr)‘을 구축했다. 

국표원은  이 시스템을 통해 수입 표준물질과 국산 표준물질 간의 비교시험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국산 상용표준물질에 대한 막연한 불신감을 덜 수 있어 국산 표준물질의 신뢰도를 높여 나갈 것으로 기대했다. 

국산 표준물질의 활용도를 제고하기 위해 국내 학회, 전시회* 등을 통해 산·학·연에 표준물질을 알리고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등과 공동 홍보를 추진한다. 

중장기적으로는 미래 핵심 표준물질 개발 로드맵 수립, 분야별 표준물질 전문가 양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품질과 성능측정, 인증의 기반이 되는 표준물질은 국내 첨단산업 경쟁력의 초석”이라고 강조하면서,  “산업계에서 필요로 하는 표준물질을 우선 개발하여, 표준물질 활용 주체를 연구소, 시험인증기관를 넘어 산업체의 생산활동에 적용해 나가며, 나아가 해외 수출 시장도 개척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영락 기자 jyk237@naver.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