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일즈포스 슬랙 인수 완료‘디지털 본사’ 통해 시공간 초월, 고객성공 지원할 것

기사승인 [1호] 2021.07.22  10:56:55

공유
default_news_ad1

- 직원, 고객, 파트너 간의 연결성 확보 통해 미래형 협업 환경 구축 지원할 것

전 세계 CRM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세일즈포스는 21일 디지털 협업 툴 기업인 슬랙(Slack Technologies, Inc) 인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세일즈포스에 따르면 이번 슬랙 인수는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지원하는 ‘디지털 본사(Digital HQ)’를 구축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전세계 기업들이 디지털 환경에서도 연결성을 확보함으로써 고객, 직원 및 파트너 경험 향상은 물론 비즈니스 최적화를 지원하겠다는 의도다.


 

이제 슬랙은 세일즈포스의 제품에 포함되어 영업, 마케팅, 서비스, 이커머스, 앱 개발 등의 업무에 필요한 활동을 보다 생산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함과 동시에, 디지털 기반의 긴밀한 협업 환경 구축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세일즈포스는 슬랙과의 시너지를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 어디서든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고,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디지털 본사’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직원들은 더 이상 업무를 위해 사무실에 출근할 필요가 없으며, ‘디지털 본사’를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든 직원, 고객 및 파트너 간의 연결성을 확보하고, 변화에 대한 민첩한 대응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세일즈포스에 따르면 현재 포춘 500대 기업 중 절반 이상의 기업이 슬랙을 활용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IBM의 380,000명에 달하는 임직원들은 세일즈포스와 슬랙을 기반으로 시공간을 초월한 연결성을 확보하였으며, 전세계 고객의 성공을 지원하고 있다. IBM의 회장 겸 CEO인 아르빈드 크리슈나(Arvind Krishna)는 “슬랙은 영업팀의 연결성 및 생산성 확보는 물론, 우리의 또 다른 혁신을 지원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세일즈포스는 슬랙과의 통합을 통해 디지털 기반의 차세대 애플리케이션과 미래형 워크플로우를 제공할 수 있는 개방적이고 방대한 생태계를 형성해 나갈 것이며, 그 안에서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기능들을 확장 및 통합할 수 있는 미래형 업무 공간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슬랙의 공동창업자 겸 CEO인 스튜어트 버터필드(Stewart Butterfield)는 “우리는 한 세대에 한 번씩 우리가 일하는 방식과 일하는 장소에 대해 고민하고, 새롭게 변화할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라며 “세일즈포스와 슬랙은 이러한 역사적인 변화를 디지털 기반의 세상으로 이끌어 나갈 계획이며, 앞으로 맞이할 일들이 더욱 기대 된다”라고 언급했다.


 

세일즈포스의 회장 겸 CEO인 마크 베니오프(Marc Benioff)는 “전세계 최고의 CRM 솔루션인 세일즈포스와 언제 어디서든 최고의 디지털 업무 환경을 제공하는 슬랙을 통합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세일즈포스와 슬랙은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의 미래를 함께 정의해 나갈 것이며, 모든 조직 구성원들이 언제 어디서나 고객과 직원의 성공을 실현할 수 있는 ‘디지털 본사’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채우열 기자 ds5cvw@nate.com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