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식약처, 여름철 휴가지 음식점 위생,방역 점검 실시

기사승인 [1호] 2021.06.10  19:06:27

공유
default_news_ad1

- 유원지, 워터파크 등 식품취급시설 5,880여곳 집중 점검

식약처가 여름 휴가철 다중이용시설의 음식점 등에 대한 선제적 안전관리를 위해 오는 21일부터 7월 30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식품위생관리 및 코로나19 방역관리 실태를 점검한다.

 

이번 점검은 고속도로휴게소, 워터파크, 야영장, 계곡 등 사람들이 밀집하는 장소에서 영업하는 음식점, 유흥시설 등 총 5,88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위생적 취급기준(특히, 위생모·마스크 착용 등) 준수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또는 사용 여부 ▲음식물 재사용 여부 ▲냉장·냉동 시설 온도 관리 준수 여부 ▲ 마스크 착용,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이다.

 

아울러, 휴가지에서 조리‧제공되는 냉면, 식혜, 빙수 등 여름철 다소비 식품에 대해 수거하여 식중독균 오염 여부를 집중 검사할 예정이다.
 

지난해 여름철 휴가지 합동점검 결과, 위반 내용은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건강진단 미실시 ▲시설기준 위반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순으로 많았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으로 식품취급시설의 안전성을 제고하고 휴가지 다중이용시설의 방역 경각심을 높여, 국민들이 식품안전이 확보된 여름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봉준 기자 pbj0205@hanmail.net

<저작권자 © 자유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